생활 정보 플랫폼- 생활의 달인

막 내린 범현대가 1세대 KCC 장상영 명예회장 별세 소식

범 현대가의 마지막 1세대로 평가받는

정상영 KCC

30일 숙환으로 별세하셨습니다..

 

대한민국 산업화의 주역들의

시대가 막을 내리고 있는데요

지금의 대한민국 이처럼 살 수 있게 만든 산업화의

주역들이 이제 별세하고 있습니다.

삼성과 함께 대한민국의 양대 기둥이었던

현대가의 창업 1세대의 마지막 인물로 기록될 수 있을 것

같은 정상영 명예회장이 별세했습니다.

자의로써 범 현대가의 창업 1세대가 이제 서서히 이 무대에서

사라졌습니다.

 

범 현대가 창업 1 세대 막을 내린 겁니다.

정주영 회장 하면 알겠지만 현대는

유난히 형제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다들 개성이 강합니다.

정상영 명예회장 역시 60년 가까운

시간 동안 현장 경영을 펼쳐 보였습니다..

정주영과 는 선천적으로 체력이

상당히 좋은 모양입니다.

정상영 명예 회장 별세 함으로써 점점 현대가 동생의

시대가 막을 내리면서 1세대가 서서히 기업 무대에서

퇴장하는 그런 결과를 낳았습니다.

 

세계를 보아서도 기업가로서 정주영 회장처럼

자수성가한 사람도 없을 겁니다.

뿐만 아니라 형제들이 많아서 형제들이 함께

사업을 했는데 대부분 성공했습니다.

정인영 정상영까지 정상영 명예회장은

KCC 그룹 일으켰습니다. KCC의 그룹을 창업했던

정상령 KCC 그룹 명예회장이 30일 별세했습니다.

85세입니다. 왕 회장 정주영의 막내 동생입니다.

정주영 회장은 2001년 별세했습니다.

범현대가 일 세대의 경영 시대가 막을 내린 셈입니다.

 

고인은 정주영 명예회장과 그 둘째 동생 정인영 한라

그룹명회 장정 순영 서부 그룹명 회장 정세영 현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 정신영 동아일보 기자 등

다섯 명의 형과 누나 정희영

한국 프렌즈 회장을 뒀습니다.

정말 정주영 회장 형제도 많고 상당히 다 개성 강한

일가를 이룬 사람들입니다.

사실 기업 경영 가족 경영을 폐해를 이야기하지만

정주영 가처럼 이렇게 많은 형제가 성공적으로

기업을 일군 성공적으로 대단한 집안입니다.

정주영 회장은 어쨌든 기업 벌써 성공했지만

말년에는 정치도 했습니다.

내가 권력에 돈 뜯기는 한 내가

직접 하겠다 한이 맺혀 있었던

정주영 회장은 마지막에는 정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아들 정몽준 회장 역시 정치인으로서

성공을 했던 케이스입니다.

이제 고인이 된 정상영 회장은 정주영 회장의

막내입니다. 막내 정상영 정인영 정순영

정순영 정세영 정신영까지

형들 그리고 누나 정희영 영자 돌림의 마지막

막내 정상영 KCC 그룹 명예회장이 될 수 있습니다.

현대 창업 1세대 정상영 회장의 일대기를 알아보면

1936년 강원도 홍천에서 몸담았습니다.

국내 기업인 중 아마 거의 기록적인 현장 경영

기업인으로 보입니다.

58년 지붕과 천장 용 슬레이트를 만드는 금강 스웨터

공업 KCC 전신 인 금강 스웨터 공장을 만들었습니다.

 

당시 자동차와 토건 사업을 하던 형 정주영 회장은

전쟁의 폐허 속에서 건축에 관한 사업을 펼쳤습니다.

정상영 KCC명예회장은

창문과 유리 섞어 보듯 단열재 바닥재를

생산하는 글로벌 컴퍼니로 사업 확장이

어마어마하게 빨리 진행됐습니다.

74년 페인트와 에나멜 등도 로 사업을 자동차

선박용 도로를 생산하기 시작했습니다.

 

막 내린 범현대가 1세대 KCC 장상영 명예회장 별세 소식

76년에는 사명을 금강으로 바꿔

국내 최대 종합건축자재에서 냈습니다.

 

건축자재 사업과 신혼 제약 들을 위해

89년 금강 종합건설 케이씨 재건설을 설립해

금강과 고려 학은 이후 학교를 거쳐 2005

현재 KCC가 됩니다.

그런데 이 정상용 회장은 다방면으로 무릎 아래에서

격렬하지 않았습니다.

한 사업에 집중하는 경영 트레일러를 했습니다.

핵심 기술 국사가 이것이 목표였다고 합니다.

모뎀 메모리 반도체를 메인보드에 붙이는 데

사용되는 접착제를 개발했습니다.

96년에는 물에 희석해서 쓸 수 있는 수용성 자동차

조류의 독자 기술을 확보했습니다.

 

어쨌든 이런 걸 보면 이 자동차/

건설 이런데 우리 국산화하는 데

상당히 기여를 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것은 기술력입니다.

 

한국을 독일 프랑스 미국 일본 러시아 중국에

이어서 실리콘 제조기술 보연 일곱 번째로

나라로 만든 사람이 정삼영 회장입니다.

정상영 회장하고 강조합니다.

건축산업자재의 국산화를 위해서 외국에 의존하던

도료와 실리콘을 자체 개발해 엄청난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둔 공로가 크며 애국자입니다.

한마디로 정말 엄청난 뚝심을 발휘합니다.

건설 중공업 자동차 그 과정에 이런 사람들이

성공할 수 있도록 그 자재 재료를 보급했던

KCC 가 탄생되었습니다.

 

용산과 동국대에 수백억 원을 쾌척

해 화제가 되었으며

인재 육성에도 힘을 썼다고 합니다.

어쨌든 이런 걸 보면 대한민국이

그냥 생긴다는 거 아닙니다.

기업의 별이 떨어졌습니다.

범현대가 창업 1세대의 경영 세대가

이제 막을 내줬습니다.

그 후손들이 지금 잘하고 있습니다.

 

정말 대한민국 창업 1세대로써

현대 산업화에 큰 공을 들이셨던

정주영 회장의 막내 동생이자 KCC 명예그룹회장을

지낸 고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고인의 명복을 빌겠습니다.

이상으로 현대 창업가 정주영 현대 그룹과

관련하여 이번 정상영 명예회장의

별세 소식까지 알아보았습니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